김부겸 총리 “3.15의거, 국가 차원 진상규명 최선”

김부겸 국무총리는 ‘제62주년 3·15의거 기념식’에서 “시위과정에서 희생자가 나온 첫 민주화운동인 3·15의거에 대해 62년 만에 처음으로 국가 차원의 진상규명이 시작됐다”고 했다. 김 총리는 “대한민국 민주화의 초석을 놓은 3·15의거가 합당한 역사적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열사들의 숭고한 희생이 영원히 기억되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