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참된 주인 찾기 나서자”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 심사를 진행해왔던 유럽연합(EU) 이 합병 불승인 방침을 밝힌 직후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범시민대책위·경남대책위는 그동안 합병을 무리하게 추진해왔던 정부와 산업은행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또 대우조선해양의 제대로 된 새로운 주인찾기에 위해 공론화 과정을 거쳐 최적의 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