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물다섯살 카페 사장 만난 이재명이 윤석열 소환한 이유

“손실 보상금, 재난지원금이 들어와도 한 달 임대료의 일부에 불과합니다. 고정수입이 있는 사람보다 신용도가 낮으니 코로나 명목의 대출도 쉽지 않아요. 현재 대출 이자만 내면서 겨우겨우 버티고 있는데… 코로나가 끝나도 빚을 언제 어떻게 청산할 수 있는지 방법이 잘 생각나지 않습니다.” (이예은, 카페 사장)”코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