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 예고됐던 매각 추진, 정부는 사과하라’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합병 무산을 환영하는 메시지가 잇따르고 있다.또 실패가 예고됐던 두 기업의 합병을 일방적으로 추진해온 정부와 산업은행 등을 비판하며 사과를 촉구하는 성명과 입장문 발표도 이어지고 있다.거제시는 유럽연합의 인수합병 불승인 결정 다음날인 지난 14일 ‘인수합병 무산을 시민과 함…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