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폐지가 왜 청년 공약?” 청년 가상 후보 박곰의 ‘일침’

“대선 후보 중 진짜 청년의 목소리를 듣고, 고민하고, 정책으로 만든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윤석열·이재명 후보부터 허경영·조원진 후보까지 찾아다니며, 만나자고 토론하자고 요청했지만 결국 아무도 만나지 못했다. 이대로면 청년의 목소리는 멸종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화가 난 청년, 빡친 청년을 대변하기 위해 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