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신도여객 승무원 고용문제 ‘극적 해결’되나

지난해 울산 시내버스 회사 중 하나인 신도여객이 대우버스에 매도되는 과정에서 고용승계가 안 된 조합원과 공공운수 울산본부가 울산시청 앞에서 242일째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다. 특히 지난 3월 22일 한 조합원이 숨진 채 발견된 후 조합원과 공공운수노조의 항의가 거세다. (관련기사 : 고용승계 안된 버스기사 숨지자….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