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연 대법관, 가족 주거지 기록 공개…수원·판교 안 나와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대장동 녹취록 속 ‘그분’으로 지목되자 연루 의혹을 부인한 조재연 대법관이 28일 자신과 가족의 주거지 관련 문서 등을 취재진에 공개했다.지난 23일 기자회견에서 의혹을 해소하는 데 필요한 자료를 내놓겠다고 공언한 것에 따른 조치다.이날 공개한 자료는 조 대법…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