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간 평화·화합의 상징, ‘광주역사둘레길’ 만든다

호국불교의 상징 ‘남한산성’과 천주교 발상지인 ‘천진암’을 잇는 광주역사둘레길 조성을 위해 광주시와 조계종이 손을 맞잡았다.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에 있었던 ‘천진암(天眞庵)’은 한국천주교회의 발상과 관련된 암자로서 천주교의 성지다.’광주역사둘레길’이 조성되면 불교와 천주교가 각자의 종교를 넘은 평화⸱화합의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