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겨울 ‘수도권 2.5단계’ 부활할까… 운명의 수·목

“더 강력한 방역대책에 대해서 논의를 하고 있다. 사적모임 규모를 좀 더 축소 조정한다거나 이용 시간을 제한한다거나…”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수도권은 9시, 비수도권은 10시, 유흥업소 집합금지, 사적 모임은 (수도권) 4인 (비수도권) 6인. 지난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수준이 정부 내에서 논의되는 것으로 안다….

기사 더보기